연평도 바다 해군과 해양수산부 협업 폐기물 수거 작업
상태바
연평도 바다 해군과 해양수산부 협업 폐기물 수거 작업
  • 배종진 기자
  • 승인 2016.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바다에 방치된 해저 폐기물 수거 작업이 해군과 해양수산부 협업으로 실시된다.

 올해 수거 작전은 꽃게 금어기인 25일부터 한 달간 진행된다. 해군은 3천500t급 구조함 평택함과 병력 100여 명을 투입한다. 해수부는 해군이 수거한 폐기물을 육지(인천항)로 이송하기 위한 바지선 및 예인선 등을 지원한다.

 연평도 근해 해저 폐기물 수거 작전은 해양 정화 및 어민 소득 증대를 위한 해군·해수부 협업 사업으로 2008년부터 시작됐다. 매년 평균 98t의 해저 폐기물을 수거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한편, 해군은 어민 의견 수렴을 통한 최적의 수거구역 선정을 위해 지난 13일 연평도에서 해수부·옹진군청 및 연평도 어촌계장·어민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관·군 협조 회의’를 가진 바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