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잡습니다
상태바
바로잡습니다
  • 기호일보
  • 승인 2016.09.05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보 9월 1일자 1면 ‘굴러온 해양레저 비전, 인천TP가 손수 내쳤다’ 기사와 관련해 인천TP는 인하공전의 해양레저산업인력 양성 제안을 사업 타당성 등을 이유로 거절하지 않았으며 인천시에 책임을 넘겼다는 내용은 사실에 근거치 않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