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인천보호관찰소 준법지원센터로 이미지 변신
상태바
법무부 인천보호관찰소 준법지원센터로 이미지 변신
  • 이창호 기자
  • 승인 2016.10.26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인천보호관찰소가 기존 이미지를 벗고 주민친화형 ‘법무행정기관’으로 탈바꿈한다.

인천보호관찰소는 25일 복수 명칭 사용 및 전자감독 설명회를 열고 ‘인천준법지원센터’라는 복수 명칭을 사용하고, 법교육 확대 실시 등 범죄예방 환경개선 사업에 힘을 쏟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만간 현판도 보호관찰소에서 준법지원센터로 바꿀 예정이다.

보호관찰소는 범죄 취약지 환경을 개선해 범죄 발생 요인들을 사전에 제거함으로써 범죄에 대한 불안감과 범죄 발생을 줄이는 선진국형 범죄예방 기법인 셉테드(CPTED:Crime Pri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우권 소장은 "주민들에게 다가가는 법무행정을 펼쳐 앞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