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화 분재 그리고 시화전… 16일까지 인천대공원
상태바
야생화 분재 그리고 시화전… 16일까지 인천대공원
  • 김경일 기자
  • 승인 2017.04.11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생화 분재와 시화로 구성된 ‘제3회 피오레 회원전 및 시화전’이 지난 7일 시작돼 오는 16일까지 인천대공원에서 개최된다.

‘봄, 바람, 풀꽃, 그리고 시’란 주제로 식물을 사랑하는 박현자·김현숙·안은수·홍은옥·허미영 등 11명의 원예치료사들이 선보인 야생화 분재들이 볼만하다. 미니 아르메니아·나도부추·동강할미꽃·백두산 월귤 등 각양각색의 야생화 분재들은 봄이 본격적으로 다가옴을 알리는 계절의 전령사들이라는 게 시민들의 평가다.

원예에 관심 있는 시민들을 위해 특강도 준비돼 있다. 11일 오후 3시 김형득 박사(전 국립원예특작과학원)가 ‘자연과 사람’이란 주제로 원예치료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들꽃 구경과 함께 시구를 감상할 수 있도록 시화전도 마련됐다.

참여한 이들은 모두 인하대를 졸업한 작가들이다. 박일(송도고 교사), 진용선(정선 아리랑학교 추억의 박물관장), 최정(뻘 동인), 길은선·방민선(인하문학 동인) 등 5명이 시를 통한 힐링의 시간을 관람객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김경일 기자 ki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