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사드 기존 합의 유효"… 재협상 논란 여전
상태바
청 "사드 기존 합의 유효"… 재협상 논란 여전
맥매스터 보좌관 발언 일파만파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7.05.02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1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언급한 내용은 한미 간 기존 합의가 유효하다는 것을 재확인한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국방부도 이날 주한미군 배치 비용 ‘재협상’을 언급한 것과 관련, 사드 비용은 재협상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는 이날 국가안보실 명의의 문자메시지를 통해 맥매스터 보좌관이 미 언론과 인터뷰에서 방위비 분담금과 마찬가지로 사드 비용도 재협상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 논란이 증폭되자 이같이 해명했다.

청와대는 전날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의 전화 통화와 관련해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우리 정부가 사드 부지·기반시설 등을 제공하고, 사드 체계의 전개 및 운영·유지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기존 합의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맥매스터 보좌관은 김 실장과 통화 이후 미국 ‘폭스뉴스 선데이’와 가진 인터뷰에서 ‘김 안보실장과의 통화에서 기존 협정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는데 사실이냐’는 질문에 "내가 가장 하기 싫어 하는 것이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부정하는 것이다. 그런 게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내가 한국의 카운터파트에 말한 것은 ‘어떤 재협상이 있기 전까지는 그 기존 협정은 유효하며, 우리는 우리 말을 지킬 것’이라는 내용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드 배치 비용을 누가 부담할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는 것이냐’는 후속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그는 "사드와 관계된 문제, 향후 우리의 국방에 관계된 문제는 우리의 모든 동맹국들과 할 것과 마찬가지로, 재협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같은 맥매스터 보좌관의 언급에 대해 청와대는 한미 간 기존 합의가 유효하다고 거듭 강조함에 따라 사드 비용 부담을 둘러싼 한미 양국 간 논란은 지속될 전망이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