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웨이하이시 유치원 버스 화재사고 유감
상태바
중국 웨이하이시 유치원 버스 화재사고 유감
김필수 대림대 교수
  • 기호일보
  • 승인 2017.06.12
  • 11면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필수.jpg
▲ 김필수 대림대 교수
지난달 9일 대선 선거일 발생한 중국 웨이하이시 유치원 통학버스 화재사고로 우리 교민 아이들 10명이 희생당했다. 이 사건에 대한 결과가 중국 당국에 의해 발표됐다. 원인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운전자의 방화로 결론지어졌다. 사고 발생 이후 이에 대한 뉴스는 각 언론에서 그다지 심도 있게 보도된 사실이 없다는 것이다. 중국당국이 조사한다고 해서 손을 떼고 쳐다보는 형국이 지속됐다고 할 수 있다. 만약 중국이 아니라 국내에서 같은 사고가 발생했다면 어떻게 처리됐을까? 하루하루가 다르게 보도의 연속일 것이고 결과에 대한 의문이나 문제점 등 다양한 평가와 후속 기사가 덮었을 것이다.

 문제는 교민 어린이 10명이 사망한 엄청난 사고임에도 불구하고 언론에 보도된 사안이 너무 축소될 만큼 약하다는 것이고 대통령 선거 이후 가장 핵심적으로 처리해야 할 문제가 바로 이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중국 당국에 맡기고 필요 없는 주변 거리만 찾아서 보도하는 아쉬움이라 할 수 있다. 이 사건은 내 아이가 될 수도 있고 주변 친지들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현 상황이라는 것이다. 물론 이 사고 결과 발표가 신뢰성이 높은 것인지는 그 다음 문제라 할 수 있다. 그 전에 우리가 할 일을 제대로 한 것인지 따져 묻고 싶다는 것이다. 대통령과 영부인의 옷가지까지 세세하게 다루면서 우리 교민 아이들 10명이 타죽은 사건에 대한 슬픔이나 어려움을 나누지 않고 남의 일같이 다룬 점은 분명히 짚고 넘어가고 싶다.

 둘째로 정부의 역할이다. 중국의 국가 주석까지 나서서 엄정한 조사를 언급했다고 하지만 우리가 한 일은 무엇인지 묻고 싶다. 새 대통령은 취임한 다음 날 대통령은 중대성을 인식하고 이 문제의 조사와 과정을 명령하고 중국에 협조요청을 하면서 공동 조사와 전문가 파견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 중국특사까지 파견하면서 우선 이 문제에 대한 중국의 협조를 구하는 것이 당연한 처사가 아닌가라는 것이다. 언론에서 나온 내용으로는 정부 당국에서 공동조사나 참관을 위해 전문가를 파견했다는 뉴스는 들어본 사례가 없다는 것이다. 누구 국민이 죽었고 그것도 성인이 아닌 어린 아이들 10명이 숯덩이로 변한 가장 가슴 아픈 사연이건만 국민적 관심사라는 이유로 가치가 그다지 없는 국내성 거리만 찾은 것이 아닌가라는 것이다.

 세 번째로 중국 당국에서 발표한 결과에 대한 의문점을 하나하나 정부 당국에서 확인해야 하는 것이다. 운전석 뒤에서 발화했다는데 왜 화재 난 사고차의 처음 사진은 오른쪽 출입구 쪽에서만 불길이 크게 치솟았는지도 확인해야 한다는 것이다. 방화 운전자는 왜 시신이 버스 중간에 있었는지도 궁금하고, 아무리 터널 안이지만 전소되는 과정의 20~30분간 누구 하나 구조하는 상황은 왜 되지 못했는지, 그리고 아무리 방화여도 다른 요소가 함께 작용해 더욱 큰 화재로 번진 것은 아닌지 모두가 궁금한 사항이다. 더욱이 작년 10월 언양 인터체인지의 관광버스 화재와 같이 출입구 쪽에 있는 연료탱크의 폭발은 아니지만 방화로 인한 연료탱크에 문제가 함께 발생한 것은 아닌지, 다른 복합적인 문제가 있던 것은 아닌지 등등 다양한 의문점이 더욱 많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문제를 정부 당국에서 파견한 전문가가 함께 사건과정을 진행해야 신뢰성이 높아진다고 할 수 있다. 유사한 사안이 국내에서 발생해 외국인 아이들 10명이 사고로 사망했을 경우도 이렇게 처리할 것인가? 중국과는 사드문제로 시끄럽긴 하지만 얼마든지 함께 할 수 있는 방법은 많았을 것이고 해당 과정을 객관성 있게 하나하나 언론에 보도됐다면 국민들이 새 정부를 보는 시각도 더욱 긍정적으로 생각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미국의 경우 자국민 한 명을 구하기 위해 국가적인 차원에서 지원하기도 하고 구하는 과정을 통해 애국심과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사례를 우리는 항상 보고 느끼곤 했다. 우리는 왜 이러한 과정이 없는 것일까? 아직 국민은 소모품인가? 자신의 생명은 알아서 자신이 책임지는 국가인가?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대호 2017-06-12 07:52:45
대한민국 정부의 안일한 태도 정말 의구심이 납니다.
자국민 핏덩이들이 계획적인 테러를 당하였는데
어떻게 이렇게 방관하는지....

yu 2017-06-11 23:28:32
위해 시민입니다. 교수님의 글을 읽고 답답한 위해 시민의 마음이 조금이나마 읽혀지는 듯하여 감사드립니다. 동네 중국이웃이 한마디 합니다. 너희 정부는 안도와 주고 뭐하냐고..우리 정부는 최선을 다하는데...괜히 자존심 상해..총영사관에 전화했습니다. 행정적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하십니다. 대사관에 전화 학교학부모 입장에서 전화 드렸더니 직원분께서 전학을 권하시더라구요. 거기도 행정적으로 열심히 돕고 계시다고...
공무원님들께서 수고 많은 심은 알겠지만 이번 사건을 통해 어떤 수고하심을 말씀하시는지 모르겠더라구요

10년을 일한 직장에서 3년을 본 아이들에게 그런 일을 한 기사의 범죄라면 국민들은 두려움에 쌓일 수 밖에 없습니다.그러나 한마디도 한소리도 낼 수 없는 재외국민은 답답할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