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들고 체험하고 맛보고 ‘신나는 방학’
상태바
만들고 체험하고 맛보고 ‘신나는 방학’
경기도어린이박물관 18일까지 ‘튼튼이네 여름마을’
  • 박노훈 기자
  • 승인 2017.08.01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은 여름방학을 맞아 가족과 함께 여름을 신나게 보낼 수 있는 여름방학 특별 프로그램 ‘튼튼이네 여름마을’을 오는 18일까지 운영한다.

‘여름을 즐기는 방법’을 주제로 진행되는 여름방학 특별 프로그램은 예술·과학·기술 등 융·복합 체험 프로그램 6개로 구성된다.

이번 프로그램의 콘셉트는 도어린이박물관 캐릭터 ‘튼튼이’가 사는 여름마을이다. 365일 매일 무더운 여름마을에서 지내는 튼튼이는 여름을 시원하게, 신나게, 건강하게, 편안하게 보내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 튼튼이가 여름을 보내는 방법을 여름마을 안의 특정 공간에서 발생하는 일상적인 내용으로 구성한 각종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팡팡! 예술 상상 작업실’에서 진행되는 ‘냅킨아트로 만드는 천연 습기제거제’는 집 안에서 슬며시 피어나는 여름 곰팡이를 없애는 방법에 관한 OX 퀴즈다.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여름철 건강관리 방법을 학습함으로써 건강한 어린이로의 성장을 도모하고자 기획됐다.

이와 더불어 냅킨아트라는 예술활동을 통해 천연 습기제거제를 만들게 된다.

‘세상에서 가장 멋진 바닷가’에서 진행되는 ‘VR로 만드는 우리들의 바닷가’는 구글 익스피디션(Google Expeditions)을 활용한 VR 체험 프로그램이다. 최고의 휴가를 보내기 위한 바닷가를 찾아보고 어린이들이 협력해 바닷가를 직접 만들어 보게 된다. 어린이들이 직접 만든 바닷가에서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찍어 추억을 남기는 활동도 진행한다.

‘아브라카다브라! 마법 카페’에서 진행되는 ‘시원한 여름을 위한 마법의 물약 만들기’는 가족과 함께 시원한 맛이 무엇인지 상상하고 더위를 사라지게 하는 마법의 주문을 만들어 본 후 먹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마법의 물약, 즉 과일펀치를 만들어 보는 프로그램이다.

‘괴짜 발명왕 연구소’에서 진행되는 ‘뚝딱뚝딱! 여름도구 만들기 콘테스트’, ‘예술작가와 함께 만드는 태양광 자동차 선풍기’는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게 도와주는 각종 여름 도구를 만들어 보는 프로그램이다.

8월 1일부터 6일까지는 예술작가(고창선)와 함께 태양광 자동차 선풍기의 원리를 탐색해 보고 직접 태양광 자동차 선풍기를 만들어 보는 활동을 진행한다.

‘살랑살랑, 나무그늘’에서 진행되는 ‘잠이 솔솔, 여름 낮잠 시에스타 체험하기’는 시원한 꿈을 꾸게 해 줄 안대를 직접 만들고 무더운 여름 날씨를 지닌 지중해 연안과 라틴아메리카 국가의 낮잠 문화인 시에스타(Siesta)를 경험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실제로 직접 만든 안대를 끼고 낮잠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도어린이박물관 관계자는 "‘튼튼이네 여름마을’에 놀러오는 어린이와 가족들이 다양한 융·복합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여름 경험을 공유하고, 어린이의 창의력과 상상력 성장을 도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여름방학 특별 프로그램 참여는 온라인 사전 예약과 현장 접수로 진행되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도어린이박물관 홈페이지(https://gcm.ggcf.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