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벌말오거리 교통 개선 상습 정체·사고 위험 감소
상태바
안양 벌말오거리 교통 개선 상습 정체·사고 위험 감소
  • 이정탁 기자
  • 승인 2017.10.1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는 상습 정체 지역이었던 벌말오거리 주변의 교통 체계를 개선했다고 10일 밝혔다.

벌말오거리는 주요 간선도로인 흥안대로(국도47호선)와 시민대로가 교차하는 곳으로, 최근 평촌스마트스퀘어가 개발되면서 교통량이 급격히 증가해 상습 정체 구간으로 바뀌었다. 또 인덕원 방면에서 평촌역 방향으로 우회전하려는 차량들의 빈번한 끼어 들기 등 교통법규 위반 차량으로 인해 교통사고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동안경찰서와 함께 현장조사를 통해 문제점을 파악, 우회전 전용차로를 2개로 늘리고 청색차로 유도선(Color Lane)을 설치하는 등 교차로 기하구조를 현장에 맞게 개선했다.

그 결과 오전 출근시간대 길게 늘어선 대기 차량 길이가 확연히 줄어 들었고 끼어들기 등 교통 위반 차량도 거의 발생하지 않아 교통사고 위험도 그만큼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