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재 ‘완초장’ 이상재 장인 강화문학관서 오늘부터 전시회
상태바
무형문화재 ‘완초장’ 이상재 장인 강화문학관서 오늘부터 전시회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7.10.20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 출신 무형문화재 이상재 장인이 고향에서 전시회를 개최한다.

강화군은 국가무형문화재 103호로 지정된 완초장 이상재 장인이 강화문학관에서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완초공예 기·예능 공개행사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행사는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 한국문화재재단 후원으로 이상재 장인과 함께 이수자, 전수조교 등 10여 명이 함께 왕골공예품 제작 과정 시연 활동을 펼치고 작품도 전시한다.

먼저 20일에는 양인숙, 김영순, 김명숙, 장옥분 씨 등 이 장인의 제자 4명이 왕골공예품을 제작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21일에는 유선옥, 박순덕, 신정자 씨가 시연하며, 22일에는 서순임, 장금숙, 김미애 씨가 참여한다.

시연은 오전 10~12시, 오후 2~4시 두 번 이뤄진다. 이 장인은 3일간 사각함 제작과정 등을 시연한다.

이 장인은 1943년 교동면에서 태어나 1996년 국가무형문화재 103호 완초장으로 지정됐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