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내년 관광객 500만 명 유치" 선언
상태바
강화군 "내년 관광객 500만 명 유치" 선언
고려궁지 타종식 시작 벚꽃·새우젓 축제 등 릴레이 행사 마련
옥외광고 활용·평창 동계올림픽 등 다니며 게릴라 홍보 박차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7.12.01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이 내년 관광객 유치 목표로 500만 명을 잡았다.

군은 지난달 29일 ‘올해의 관광도시’에 대비한 2018년 관광객 유치 계획을 발표했다. 군의 2018년 관광객 유치 목표는 2016년 대비 42% 늘어난 500만 명이다.

군은 그동안 2018년 올해의 관광도시에 대비해 버스 래핑 및 영화관 광고 등 옥외광고 활용, 국내외 관광홍보관 운영과 SNS 홍보 등 다양한 마케팅 채널을 통해 적극적인 관광객 유치활동을 벌여왔다. 군은 우선 ‘꺼지지 않는 관광도시, 붐업 릴레이 페스티벌’이라는 주제로 연중 관광객들이 늘 붐비는 ‘관광도시 강화’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올해 12월 31일 관광도시를 알리는 ‘특별한’ 고려궁지 타종식을 시작으로 대형 공연(K-Pop)과 연계한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식, 진달래축제 및 벚꽃축제, 고려역사문화제 및 문화재 야행, 초단편영화제, 민머루 해변음악회, 힙합 페스티벌, 원도심 스토리 워크 야행, 개천대축제, 새우젓축제, 고려인삼축제 등 대형 행사를 잇따라 연다.

온라인 홍보 강화로 관광 블로그 홍보단 운영과 9개 군 SNS가 가동되고, 지상파 프로그램, IPTV, 지상파 라디오, 수도권 지역 영화관 등에서는 365일 군을 소개할 계획이다.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와 JATA 투어리즘 엑스포 등 국내외 관광박람회에도 참가해 ‘움직이는 강화관광 홍보 차량’이 평창 동계올림픽, 한류콘서트, 대학로 등을 찾아 다니며 게릴라 홍보를 실시할 예정이다.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서울에서 출발하는 K-트래블 버스가 매주 강화 곳곳을 누비며 지난 10월 회원 가입한 아시아태평양도시관광진흥기구(TPO)의 10개국 네트워크를 활용해 현지 설명회 및 세일즈 콜에도 나선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