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폭 민원’에 놓인 사회복지공무원 안전 지킨다
상태바
‘난폭 민원’에 놓인 사회복지공무원 안전 지킨다
성남시 근무환경 개선 대책 마련 11개 주민센터 등에 경호인 배치 위험 발생 대비 맞춤 교육 제공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8.03.2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가 난폭민원이 빈번한 11개 동 등에 안전경호인력을 배치하는 등 사회복지공무원의 안전대책을 추진한다.

27일 시에 따르면 지난 26일 이재철 부시장 주재로 사회복지담당 공무원 안전대책 토론회를 열고,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이 난폭민원 등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근무환경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이날 토론회는 민원인이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에게 위해를 가하는 사례가 최근 연이어 발생하면서 이에 대한 안전대책이 시급하다는 판단에서 진행됐다.

시는 단기 대책으로 난폭민원이 빈번한 11개 동과 시 기초수급 담당부서 1개소에 안전경호인력 12명을 우선 배치하기로 했다.

또 민원 응대 과정에서 위험한 상황 발생 시 대응 방법에 관한 전문가를 초청해 각 구별 찾아가는 맞춤 교육을 진행한다.

중·장기 대책으로는 전체 동을 대상으로 사회복지 분야 자리 재배치, 상담실 기능 전환, 투명 칸막이 등을 설치하고 향후 청사 신·개축 시 상담공간을 설계 반영할 예정이다.

또 정신질환 및 알코올의존으로 인한 위험민원 발생 등은 정신보건센터와 연계해 전문 인력이 적극 개입할 수 있도록 하는 매뉴얼도 제작·배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재 난폭민원의 주 발생 원인으로 판단되는 ‘일용소득 반영으로 생계비가 감소되는 불만’을 해소하고자 일정 기간 소득 반영을 유예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2012년 정신질환을 앓는 민원인이 중원구청 사회복지과 직원을 칼로 상해한 사건 이후 각 구청 해당 부서에 보안요원을 배치하고 상담실 칸막이, CCTV, 비상벨 등을 설치한 바 있다.

그러나 구청을 제외한 동 행정복지센터(주민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여전히 일상적 위험에 노출돼 있어 그동안 개선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