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복지사각지대 해소 맞춤형 사업 착착
상태바
구리 복지사각지대 해소 맞춤형 사업 착착
갈매동 ‘행복우체통’ 운영 이어 수택1동·동구동 긴급구호 전개
  • 윤덕신 기자
  • 승인 2018.04.1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는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행복우체통 등이 일선 주민센터 실정에 맞는 시책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갈매동은 제도권 밖의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긴급 지원이 필요하지만 대면 노출을 꺼려 결국 생활고를 고민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비극을 방지하고자 행복우체통을 운영 중이다.

당사자 또는 이웃주민이 행복우체통을 통해 긴급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지난 3월 행복우체통을 제작, 관내 5개소에 설치했다.

수택1동도 공인중개사협회 구리시지회와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제도권 밖의 긴급 지원이 필요한 세대를 발굴, 해소하는 방안을 채택·시행하고 있다.

동구동은 통장, 주민자치위원, 부녀회, 바르게살기협의회 등 기간단체의 협조로 지금까지 긴급 지원이 필요한 5가구에 적절한 긴급 구호 조치를 취했다.

시 관계자는 "얼마 전 발생한 충북 증평의 모녀 자살사건과 2014년 송파 세 모녀 사건은 사회와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책임이며, 조그마한 관심만 있어도 사전에 방지할 수 있었다"며 "시는 제도권 밖의 긴급 구호가 필요한 우리 이웃에 대한 촘촘하고 세심한 관심과 시책 마련으로 어려운 이웃을 적극 발굴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