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4개 항로, 연안여객 준공영제 뽑혀
상태바
인천 4개 항로, 연안여객 준공영제 뽑혀
백령~인천·대부~이작 등에 국비 8억900만 원 지원 예상
  • 배종진 기자
  • 승인 2018.05.1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정부가 올해부터 추진하는 연안여객 준공영제 대상으로 인천 지역 4개 항로가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해양수산부가 최종 확정한 인천지역 보조 항로는 백령~인천(백령 오전 출발), 삼목-장봉(야간 운항) 1일 생활권 구축 2개와 대부~이작, 외포~주문 등 연속 적자 2개 항로 등 총 4개 항로다.

선사의 결손액 소요 예산은 총 14억3천100만 원이다. 이 중 국비 지원은 8억900만 원이 예상된다.

여객선 준공영제(보조항로)는 섬과 육지 사이를 하루 만에 다녀올 수 있도록 1일 2왕복 이상 확대(1일 생활권)하는 선사와 지난 2년간 연속 적자를 기록한 적자 항로 운영선사를 선제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인천시는 지난해 6월 2년 7개월 동안 선사 경영난으로 운항이 중단된 백령 오전 출발 여객선을 지방비를 투입해 운항을 재개시켰다.

올해부터는 높은 해상교통요금을 육상 대중교통요금 수준으로 낮추기 위해 여객 운임의 80% 지원(인천시민 대상)과 명절 연휴 기간 인천 섬 방문객(전국민)에게 운임 전액을 지원하고 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