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도금공장 폭발사고로 두 명 사상
상태바
안산 도금공장 폭발사고로 두 명 사상
  • 박성철 기자
  • 승인 2018.06.06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안산.jpg
▲ 폭발사고가 발생한 공장 내부.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5일 오후 1시 5분께 안산시 상록구의 1층짜리 도금공장에서 가동 중인 원심분리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했다.

이 사고로 직원 A(55)씨가 파편 등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고, 함께 작업하던 B(50)씨는 경상을 입어 치료 중이다. 또 해당 폭발이 나면서 공장 내부 설비와 집기 등이 일부 파손됐다.

사고 당시 A씨 등은 원심분리기에 사이안화나트륨과 염화아연을 넣은 뒤 수분 제거를 위해 기계를 가동 중이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