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폐업신고 원스톱 서비스’ 지역주민 호응
상태바
강화군 ‘폐업신고 원스톱 서비스’ 지역주민 호응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8.06.07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이 민원인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행 중인 ‘폐업신고 원스톱 서비스’가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폐업신고 원스톱 서비스는 폐업할 경우 인허가 관청인 군청과 사업자등록 관청인 세무서에 각각 폐업신고를 해야 했던 과거와는 달리 폐업신고 시 군청과 세무서 중 한 곳만 방문해 신고·처리할 수 있는 제도다.

이에 따라 민원인은 인허가 영업폐업신고서와 사업자등록 폐업신고서를 동시에 제출하거나 통합폐업신고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이 제도는 2013년 식품위생업·공중위생업·소독업 등 34개 업종을 대상으로 처음 도입됐으며 현재는 담배소매업·통신판매업·방문판매신고업·식품위생업·건강기능식품영업·축산물영업·공중위생영업·체육시설업 등 모두 49개 업종으로 확대돼 시행 중이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