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부동산 전자계약 서비스 확대… 임대물건도 ‘온비드’ 이용하세요
상태바
캠코 부동산 전자계약 서비스 확대… 임대물건도 ‘온비드’ 이용하세요
  • 박노훈 기자
  • 승인 2018.06.26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부동산 전자계약 서비스 대상을 임대물건으로 범위를 넓힌다.

캠코 경기지역본부에 따르면 공공자산 처분 시스템 온비드(www.onbid.co.kr)를 통해 실시하던 부동산 전자계약 서비스 대상을 25일부터 임대물건으로 확대한다.

부동산 전자계약 서비스로는 온비드에 나온 물건의 매각·임대계약서를 종이 대신 컴퓨터와 스마트폰으로 쓰고 전자서명으로 체결할 수 있다. 계약이 완료되면 자동으로 실거래 신고와 확정일자가 부여되고, 계약서는 해킹과 위·변조를 예방하도록 국가 공인전자문서센터에 보관된다.

부동산 전자계약 시스템과 연계한 은행 대출도 신청할 수 있다.

캠코 관계자는 "온비드에서 거래되는 임대물건은 공공기관이 임대하므로 계약기간 안정적으로 임차할 수 있고, 권리금 없이 임대료와 보증금만 있으면 입찰할 수 있다"고 전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