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김태환과 준프로계약
상태바
수원 삼성, 김태환과 준프로계약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8.07.12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U-18팀인 매탄고 주장 김태환(18·사진)과 준프로계약을 맺었다. U-15 유스팀인 매탄중을 거쳐 매탄고에 재학 중인 김태환은 좌우는 물론 중앙수비까지 소화 가능한 멀티플레이어다.

수원 삼성은 김태환을 프로팀 R리그 및 대학팀과의 연습경기에 출전시켜 기량을 정기적으로 점검한 끝에 준프로계약을 맺게 됐다. 준프로계약은 구단 소속 유스팀 선수 가운데 만 17~18세 선수에 한해 계약하는 제도로, 계약과 함께 K리그 경기에도 출전할 수 있다. 김태환은 지난 3월 준프로계약을 한 골키퍼 박지민(매탄고)에 이어 두 번째로 수원 삼성의 고교생 K리거가 됐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