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왕골공예품 경진대회’ 한상무 씨 최우수상
상태바
강화군 ‘왕골공예품 경진대회’ 한상무 씨 최우수상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8.07.17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은 ‘제29회 강화군 왕골공예품 경진대회’에 접수된 28점의 작품 가운데 8점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접수된 작품 28점 중 화문석은 13점이며, 소품은 15점이다.

이들 작품 중 한상무(화문석·양사면) 씨가 제출한 백자리가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백자리’는 색상과 디자인이 세련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김선희(화문석·길상면) 씨가 우수상, 허성자(소품·송해면), 서순임(화문석·강화읍) 씨가 장려상, 정태자(소품·불은면), 문옥순(화문석·송해면) 씨가 특선, 신정자(소품·선원면), 류복선(화문석·송해면) 씨가 각각 입선했다. 군은 27일 강화화문석문화관에서 시상식을 가질 계획이다. 입상작은 다음달 12일까지 문화관 1층 전시관에 전시된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