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경찰서, 공 폐가 일제수색으로 강력범죄 예방활동
상태바
연천경찰서, 공 폐가 일제수색으로 강력범죄 예방활동
  • 정동신 기자
  • 승인 2018.07.18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경찰서는 지난 16일 청산면 청산파출소 등 관내 7개 지역 파출서와 지역주민, 자율방범대 등이 함께 모든 공·폐가에 대한 일제수색과 합동순찰을 펼쳤다.

연천경찰서.jpg
이는 학교주변 청소년 비행과 여성 성범죄 및 각종 범죄의 온상이 되면서 지역 주민들에게 불안감까지 유발하는데 대한 해소와 체감안전도 향상을 위한 것이다.

이날 일제 수색을 통해 범죄 우려 공 폐가에 대해서 출입통제선 과 안내표지판을 부착하는 등 출입문에 봉인 조치하고, 어둡고 외진 골목길에는 방범용 가로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서민 서장은 "앞으로 파출소에서 공 폐가에 대한 정기적인 순찰과 수색으로 관내를 범죄로부터 안전환 환경을 조성해 나아가도록 하겠다" 했다.

연천=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