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0명에 게임머니 먹튀… 1800만 원 등친 10대 평택경찰서, 사기 혐의로 구속
상태바
390명에 게임머니 먹튀… 1800만 원 등친 10대 평택경찰서, 사기 혐의로 구속
  • 홍정기 기자
  • 승인 2018.08.22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게임에서 게임머니를 판매하겠다고 속여 수백 명에게서 돈을 가로챈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평택경찰서는 21일 게임업체 N사가 운영하는 게임 내에서 게임머니를 판매하겠다고 속여 피해자 390여 명에게서 1천800만 원 상당을 계좌이체 방식으로 송금받아 편취한 A(18)군을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 7월부터 1개월여에 걸쳐 온라인 게임 내 채팅창에서 ‘전체 메시지 전송 기능’ 아이템을 이용해 게임머니를 판매한다는 광고 메시지를 전송, 이를 보고 연락해 온 피해자들에게 "돈을 입금하면 게임머니를 넘겨주겠다"고 속여 피해자들에게서 돈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3개월 전 가출해 생활비 마련을 위해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은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자신의 계좌뿐만 아니라 타인 계좌 등 4개의 계좌를 번갈아 사용하는 치밀함을 보이며 수시로 모텔을 옮겨다니며 은신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아직 사건 접수를 하지 않은 다수의 피해자들을 인지, 여죄에 대해 수사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평택=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