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 침대 불안 해소 성남시가 우선 수거
상태바
라돈 침대 불안 해소 성남시가 우선 수거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8.09.03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가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된 침대 매트리스를 직접 수거한다. 이를 위해 3일부터 신청을 받는다.

이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문제가 된 대진침대 측에 지난 5월 매트리스 수거 조치 명령을 내린 이후에 수거가 늦어지면서 확산하는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려는 조치다.

리콜 대상 대진침대 매트리스 모델은 31개 종류다.

시는 대진침대사에서 발행한 고객카드를 근거로 2천700여 명의 시민이 리콜 대상 매트리스를 사용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 중 해당 회사에 매트리스 수거를 신청하고 장기 대기 중인 시민은 650명 정도다.

시에 수거를 요청하려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제공하는 방사능 차단 비닐로 매트리스를 씌운 뒤 시청 청소행정과(☎031-729-3196)로 전화 신청하면 된다.

시는 수거 신청받은 매트리스에 대해 대진침대 측의 확인 절차를 거쳐 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16개)를 통해 침대회사로 보낸다.

은수미 시장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해당 업체에서 인계하지 않을 경우 보관의 장기화, 추가 라돈 검출 제품 발견으로 인한 수거량 증가 등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시민의 불안감과 우려 해소를 위해 성남시가 자체 수거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언급한 바 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