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노회찬 재단’ 설립안 공개
상태바
정의당 ‘노회찬 재단’ 설립안 공개
고인 기록물 정리·출간 등 추진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8.09.10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은 9일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49재 추모행사에서 가칭 ‘노회찬재단’ 설립안을 밝혔다.

정의당은 향후 각계 인사가 참여하는 노회찬재단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재단을 지원할 시민 후원회원 모집도 시작할 계획이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권영길·심상정 전 대표를 비롯한 각계 인사 18인은 이날 노 전 의원 묘소가 있는 경기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 모여 노회찬재단 설립을 제안했다.

이날 재단 설립 제안에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유시민 작가,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영숙 국회 환경노조 위원장, 백승헌 전 민변회장, 영화감독 박찬욱·변영주 씨, 방송인 김미화 씨, 홍순봉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회장 등이 참여했다.

정광필 전 이우학교 교장은 제안문을 통해 "우리는 노회찬이 살아온 고되지만 정의로운 삶을 잘 알기에 그의 죽음이 너무나 애석하다"며 "노회찬재단을 설립해 노회찬이 했던 정치를 ‘노회찬 정치’로 되살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노회찬의 꿈과 삶을 이어갈 제2, 제3의 노회찬을 양성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고인의 기록물 정리와 출간 ▶노회찬 정치학교 ▶각종 연구와 토론사업 등을 ‘노회찬 재단’의 사업 방향으로 제시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