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청소년 위생용품 현물지급 방식 손질 주문
상태바
女 청소년 위생용품 현물지급 방식 손질 주문
[오늘의 행감인물] 여성가족협력위 전승희 도의원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8.11.19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여성가족교육협력위원회 전승희(민·비례·사진) 의원은 대상 인원 대비 지급률이 57%에 그치고 있는 경기도의 여성청소년 위생용품 지원 사업의 개선 필요성을 주문해 눈길을 끌었다.

전 의원은 지난 16일 실시된 여성가족교육협력위의 도 여성가족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예민한 시기의 여성청소년들에 대한 배려가 충분히 담기지 못한 도의 정책 방향 문제점을 지적했다.

전 의원에 따르면 올해 위생용품 지원 대상인 도내 여성청소년은 2만257명(중위소득 50% 이하 가구 만 11∼18세)이다. 하지만 실제 용품이 지원된 비율은 절반을 조금 넘는 57%에 불과한 상황이다.

직접 방문을 통해 여성위생용품을 지급받아야 하는 ‘현물지급’ 방식이 여성 청소년들의 정서적 불편을 야기, 저조한 지급률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 전 의원의 지적이다.

전 의원은 "도는 왜 현물지급을 고집하는가. 그러한 방식 탓에 지급률이 57%에 불과한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내년부터는 바우처로 지급한다고 하지만 바우처 역시 위생용품에만 사용이 한정된 바우처로 청소년들이 직접 구매해야 하는 구조인 만큼 또 다른 편견·차별에 놓일 수 있다"며 "현실성 있게 지원 방식을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지적들에 도 관계자는 "정부 지침에 명시된 것들을 그대로 준용해 시행하다 보니 그런 것 같다"며 "만약 개선사항이 있다면 개선점을 의뢰하고 사용함에 불편함이 없는 맞춤형 지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