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속에 악보 그려 연주해 장애 뛰어넘은 음악열정 전달
상태바
마음 속에 악보 그려 연주해 장애 뛰어넘은 음악열정 전달
혜광브라인드오케스트라 공연 열려 타악 앙상블의 마림바 무대 등 눈길
  • 김재성 기자
  • 승인 2018.12.25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 연주회마다 관중의 가슴에 감동과 희망을 안겨 주는 혜광브라인드오케스트라가 지난 21일 부평아트홀에서 2회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혜광 앙상블 페스티벌 공연은 시각장애인으로 구성된 혜광브라인드오케스트라의 ‘11번째 동행’으로, 개그맨 표인봉의 사회로 현악&목관 앙상블과 타악 앙상블의 다양한 연주가 펼쳐졌다. 특히 현악&목관 앙상블과 찬조출연한 에필로그·혜광씨엘중창단의 무대, 타악 앙상블의 마림바 연주, 그리고 피날레를 장식한 Frontier 공연은 객석과 연주자가 하나된 감동의 무대였다.

명선목 광명복지재단 이사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전진해 온 앙상블 단원들과 열정을 다하는 선생님, 성원해 준 관객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김재성 기자 js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