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허위 광고 안경점 대표 기소에 법원 "공정위 고발 있어야" 기각
상태바
檢, 허위 광고 안경점 대표 기소에 법원 "공정위 고발 있어야" 기각
  • 이병기 기자
  • 승인 2019.01.1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시가가 정해지지 않은 제품을 싸게 판매한다는 광고를 낸 안경점 대표를 기소했지만, 법원은 공정거래위원회의 고발이 없었다며 기각했다.

인천지법 형사14단독 황여진 판사는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인천시 남동구의 모 안경점 대표 A(36)씨에게 공소 기각을 판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은 시가가 정해지지 않은 제품을 가격을 인하해 판매하는 것처럼 표시해 소비자로 하여금 잘못 알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행위를 했다며 A씨를 기소했다.

A씨는 지난해 1월 안경점 인근에서 ‘독일 브랜드 A1.60고굴절(압축) 구면 9만9천 원→4만9천 원’ 등 36개 제품을 싸게 판매한다는 내용의 광고전단을 배포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