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버스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확대 필요성 주장
상태바
경기연구원, 버스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확대 필요성 주장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02.11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버스.jpg
▲ 버스사고 PG /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내에서 버스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연평균 2천382건, 하루 평균 6.5건이 발생하고 있어 버스 교통사고를 감소하기 위해 안전운전을 지원하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0일 경기연구원의 ‘경기도 버스교통사고 분석기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도입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3년간 경기도에서는 총 7천146건의 버스운전자 교통사고가 발생해 연평균 2천382건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3년간 사망자 112명, 중상자 2천815명, 경상자 7천278명 등이다.

노선유형별로는 일반형 시내버스가 전체의 82.2%, 사망사고 중에서는 74.7%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월별로는 3~4월과 9~10월에, 시간대별로는 오전 출근시간대 및 오후 퇴근시간대 등 이용수요가 많을 때 사고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 발생 시 운전자가 위반한 법규 내용은 도로교통법 제48조 ‘안전운전 및 친환경 경제운전의 의무’ 위반이 전체의 52.9%인 3천777건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도로교통법 제5조 ‘신호 또는 지시에 따를 의무’ 위반이 10.8%인 771건으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해 2017년 기준 경기도에서는 버스 2천187대에 차선이탈경고장치와 전방충돌경고장치 등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을 설치했고, 버스운전자 64.0%가 운전 시 도움이 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보고서는 버스운전자 교통사고가 속도 위반, 승객을 위한 안전조치 위반, 신호 위반으로 발생할 때 인명피해가 높은 심각한 사고로 이어지고 있다며 사고 분포를 고려할 때 경기도 시·군 내 일반형 시내버스의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방안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빈미영 선임연구위원은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은 실제 발생하는 버스 교통사고의 원인과 발생 유형을 고려해야 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사고별 분석 결과를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의 개발 방향과 시스템의 안전성 평가에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