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난 신혼부부 LH 문 두드리세요
상태바
주거난 신혼부부 LH 문 두드리세요
매입·전세임대 7천892가구 공급 시중 전세가 30~50% 수준 저렴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9.02.18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청년·신혼부부가 거주할 매입·전세임대주택 7천892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매입임대주택은 LH가 다가구주택 등을 사들여 리모델링한 뒤 시세보다 저렴하게 임대하는 것이고, 전세임대주택은 자신이 희망하는 전셋집을 구해 오면 일정 보증금을 지원해 주는 것이다.

올해 청년 매입임대는 전국 29개 지역에서 510가구(도내 142가구)가 공급된다. 시중 전세가의 30∼50% 수준으로 만 19∼39세 청년에게 임대한다. 2년 단위로 최대 6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은 전국 50개 지역에서 1천415가구(도내 470가구)가 공급된다. 임대료는 시중 전세가의 30% 수준이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이며, 재계약을 통해 최대 20년간 거주할 수 있다.

청년 매입임대는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신혼부부 매입임대는 19일까지 LH 청약센터(https://apply.lh.or.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리츠주택은 전국 38개 지역에서 267가구(도내 38가구)가 공급된다. 임대료는 시중 전세의 85∼90% 수준으로 최대 10년간 거주할 수 있다.

이 밖에 올해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은 전국에 5천700가구가 공급된다. 전세금 지원한도액은 수도권 1억2천만 원이다.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