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투어 시즌 29개 대회 총상금은 역대 최고 226억 원
상태바
KLPGA 투어 시즌 29개 대회 총상금은 역대 최고 226억 원
  • 연합
  • 승인 2019.02.19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9시즌 총상금 규모가 역대 최고인 약 226억 원으로 책정됐다.

KLPGA 투어는 18일 2019시즌 일정을 발표하며 올해는 29개 대회에 총상금 226억 원으로, 지난 시즌 28개 대회 206억 원보다 대회 수가 하나 늘고 총상금은 20억 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9시즌 KLPGA 투어는 이미 지난해 12월 베트남에서 열린 효성 챔피언십, 올해 1월 열린 타이완여자오픈으로 막을 올렸다. 국내 첫 대회는 4월 4일 개막하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이다. 이번 시즌 신설된 대회는 1월 끝난 타이완여자오픈을 비롯해 4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0월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등 3개다. 총상금 10억 원 이상 대회도 기존 4개에서 10월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15억 원), 8월 말 한화 클래식(14억 원)을 포함해 6개로 늘어났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