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애슬론 남초부 금메달 두 개째 포천 일동초 김정연 "계주서도 최선"
상태바
바이애슬론 남초부 금메달 두 개째 포천 일동초 김정연 "계주서도 최선"
동계체전 영광의 얼굴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9.02.21
  • 20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3번째 출전한 동계체전에서 대회 2관왕에 오르게 돼 정말 기뻐요."

20일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경기장에서 열린 동계체전 바이애슬론 남자초등부 스프린트 3㎞ 결승에서 11분08초7로 우승을 차지하며 전날 개인경기 4㎞에 이어 2관왕에 등극한 김정연(포천 일동초)은 우승 소감을 이같이 피력했다.

김정연은 지난해까지 2차례 동계체전 출전 경험이 있지만 메달 획득은 처음이다. 첫 메달을 금빛으로 장식한 김정연은 이날 두 번째 금메달까지 획득하며 유망주로 급부상했다.

지난해 동계체전에서 긴장한 나머지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던 김정연은 이번 대회 한 달여 전부터 하루 4시간의 맹훈련을 통해 부족한 부분을 보완했다. 스키 주행을 빠르게 하는 훈련은 물론 순위에 큰 변수로 작용하는 사격훈련을 통해 감점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병행해 이 같은 성과를 안았다.

태극마크를 달고 올림픽 무대에 서는 것이 꿈인 그는 "남은 계주 종목에서도 최선을 다해 메달을 추가하고, 중학교에 진학해서도 최고의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훈련하겠다"고 말했다. 심언규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은섭 2019-04-24 10:40:43
정연이 오빠 멋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