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전주시와 문화 교류 3·1운동 재현 무용극 등 선봬
상태바
포천시, 전주시와 문화 교류 3·1운동 재현 무용극 등 선봬
  • 박덕준 기자
  • 승인 2019.03.19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오는 29일 포천반월아트홀 대극장에서 전주시립예술단, 동촌무용단과 함께 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공연 ‘대한독립만세 The story 1919313’을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시와 전주시가 문화 교류를 통해 함께 준비한 이번 공연에선 1919년 3월 13일 시작된 포천지역의 만세운동을 재현하는 포천시립민속예술단의 창작무용극과 자주독립을 염원했던 조상들의 기백을 기리는 전주시립예술단의 위촉곡을 선보인다.

또 민족대표 33인을 상징하는 각계각층 시민 33인과 관객 1천여 명이 함께 준비한 태극기 퍼포먼스를 통해 100년 전 그날의 감동을 재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3·1운동의 평화·화합 정신을 이어받아 양 지자체가 함께 그날을 기념하는 화합의 장을 마련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그날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고 3·1운동 정신을 기리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3·1운동 100주년 기념공연 티켓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사전 예약해야 하며, 공연 당일 반월아트홀에서 오후 4시 30부터 900석을 선착순 무료 배부한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