惡醉强酒(오취강주)
상태바
惡醉强酒(오취강주)
  • 기호일보
  • 승인 2019.04.05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惡醉强酒(오취강주)/惡 미울 오/醉 취할 취/强 굳셀 강/酒 술 주

취하기 싫으면 술을 마시지 말라는 말이다. 맹자(孟子)가 말했다.

 3대(三代)가 천하(天下)를 얻은 것은 인(仁)이요. 천하를 잃은 것은 불인(不仁) 때문이니라. 나라가 폐(廢)하고 흥(興)하는 것도 그와 마찬가지다. 천자(天子)가 어질지 못하면 사해(四海)를 보존할 수 없고, 제후(諸侯)가 어질지 못하면 사직(社稷)을 보존하지 못한다. 경대부(卿大夫)가 어질지 못하면 종묘(宗廟)를 보존하지 못하고, 서인(庶人)이 어질지 못하면 사체(四體)를 보존할 수가 없는 것이다.

 이제 죽기를 싫어하면서도 어질지 못한 것을 즐기는데, 이는 마치 취하는 것을 싫어하면서 억지로 술을 마시는 것과 같다(是猶惡醉而强酒).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