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연료전지발전’ 양보없는 극한대립
상태바
동구 ‘연료전지발전’ 양보없는 극한대립
여론조사 결과 96.7% 건립 반대 주민들 사업 ‘전면 백지화’ 주장
인천연료전지는 "법적 문제없어 허위 사실 유포 대응·공사 재개"
  • 장원석 기자
  • 승인 2019.05.03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550.jpg
▲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와 ㈜인천연료전지는 2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각 '사업 백지화'와 '백지화 철회'를 요구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인천시 동구 연료전지발전소 건립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 주민들과 사업자 간 날선 공방이 벌어졌다.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와 ㈜인천연료전지는 2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각각 오전·오후로 나눠 기자회견을 열었다.

주민들은 96.7%의 건립 반대 여론을 근거로 발전소 사업의 전면 백지화를 주장했다. 이에 반해 사업자는 사업 시행에 법적인 문제가 없다며 곧 공사에 들어갈 뜻을 밝혔다.


이날 비대위는 지난달 27∼28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19세 이상 동구 주민 5만4천652명 중 33.1%인 1만8천72명(96.7%)이 반대표를 던졌음을 공식 발표하고 사업 백지화를 주장했다.

하지만 여론조사 결과는 법적·행정적 효력을 갖지 못한다. 주민들은 활용법을 고심한 끝에 시에 대책 수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내가 사는 집 200m 앞에 발전소가 들어서는데 그 사실조차 몰랐다"며 "저와 같은 평범한 주민이 이런 자리에 나오지 않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박남춘 시장이 나서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호소했다.

반면, 인천연료전지는 민관 협의체가 구성돼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비대위가 전면 백지화를 주장한 것에 유감을 표했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라 주민 설득을 위해 연료전지의 안전성·무해성에 대한 홍보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게다가 최근 주민 7명에 대해 업무 방해와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소해 법적 조치도 시작했다.

전영택 대표이사는 "오는 13일이 건립 예정부지 잔금을 치르는 날"이라며 "부지가 완전히 확보된 상태에서 공사를 미룰 수 없으며, 10일까지 비대위가 백지화 주장을 철회하지 않으면 공사는 재개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시는 3일 ‘제3차 민관 협의체 회의’를 통해 대화를 할 예정이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