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3기 신도시 개발 제2의 발전 기회"포부밝혀
상태바
윤화섭 안산시장 "3기 신도시 개발 제2의 발전 기회"포부밝혀
  • 박성철 기자
  • 승인 2019.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및 공공택지 공급 계획에 관내 장상지구와 신길2지구가 포함된 안산시는 이번 공공택지 공급을 시세 확장을 위한 제2의 발전 기회로 삼겠다고 8일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10년 동안 공공주택 공급이 전무했던 안산시는 청년, 신혼부부, 고령층, 저소득 취약가구를 위한 공공주택 공급이 절실한 상황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산시는 반월산업단지 등 국가 산업단지의 노후화 및 생산성 악화로 인한 고용인구 감소, 인근 지자체의 택지개발에 따른 인구 유출 등이 심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7일 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하면서 안산 장상지구(221만㎡)에 1만3천가구, 안산 신길2지구(75만㎡)에 7천가구의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윤 시장은 "장상지구의 경우 신안산선(안산∼여의도) 역사 추가 신설 외에 광명∼서울 고속도로 나들목 및 진입도로 신설, 지구 내 도로 확장 등 교통망을 확충해 서울 접근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신길2지구의 경우도 인근 신길온천역 일대의 연계 교통시설을 확충하고, 상권을 집약화해 적극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관내 역세권을 활용한 택지 조성과 상업·업무 기능 강화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