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차 개발 현황 살피러 ‘현장 발품’
상태바
자율차 개발 현황 살피러 ‘현장 발품’
국토위 與의원, 車안전연구원 찾아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5.1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13일 오후 2시 화성시에 위치한 자동차안전연구원을 방문해 4차 산업혁명 주력산업인 자율주행자동차와 자동차 안전 R&D 현장 시찰을 통해 자동차 안전 및 K-City 구축, 자율차 개발 현황 점검에 나선다.

의원들은 자동차연구원의 업무 보고를 받은 후, 주행시험장 시찰 및 K-City 시찰, 자율차 설명 및 시승, 고속주회로 시승을 할 예정이다.

‘K-City’는 세계 최초로 5G 통신망을 구축하고 고속도로·도심·주차장 등 5개 실제 환경을 재현한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차 시험장으로 지난해 12월 준공했다.

이어 의원들은 자동차 안전 점검을 위해 충돌시험실 참관을 비롯해 VR시험실-전자파시험실-배기연비시험실, 타이어 시험동 등 실내 시험동을 살펴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여당 간사를 맡고 있는 윤관석(인천남동을·사진)의원은 "다양한 현안을 두루 살피고, 해법을 찾기 위해서는 현장을 찾아야 한다"며 "오늘을 시작으로 우리 국토위가 현장 중심의 의정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