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보던 30대, 동생 상해 입혀 검거
상태바
야구 보던 30대, 동생 상해 입혀 검거
  • 조한재 기자
  • 승인 2019.05.16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구 중계를 보며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물컵을 던진 남동생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남양주경찰서는 15일 특수상해 혐의로 A(3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오후 7시 25분께 남양주시 집에서 친동생 B(28)씨의 허벅지를 흉기로 2차례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A씨는 야구 중계를 보며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B씨가 자신에게 물컵을 던진 데 화가 나 우발적으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