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 김성수 아내, 살가운 이유 "엄마의 정 그리워"... 매니저 '닭 튀기기'도
상태바
쿨 김성수 아내, 살가운 이유 "엄마의 정 그리워"... 매니저 '닭 튀기기'도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쿨 김성수 아내, "엄마의 정이 그리워서.." 살갑게... '닭 튀기는 매니저'도

쿨 김성수 아내 사연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15일 방송된 KBS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쿨 김성수 아내 추억이 방송되었다.

784526_242605_2750.jpg
▲ 쿨 김성수 아내 사연이 전해졌다 (KBS)

김성수는 아내가 떠난 후 딸 혜빈양을 혼자 키웠지만, 의젓하면서도 사랑이 많은 아이도 자라있었다.

얼마 전 방송에서 김성수는 딸이 하교를 하자 갈비뼈가 부러지도록 끌어 안았다.

김성수의 딸은 아빠와 스킨십이 익숙했다. 그는 "엄마의 정이 그리워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김성수 매니저' 사연이 전해지기도 했다. 결혼 3년차인 김성수 매니저는 본격 창업준비를 한다면서 통닭을 튀겼다.

매니저는 부담주지 않으려 말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이 없다는 사실을 전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