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일 ‘DMZ 평화의길’ 철원구간 개방
상태바
6월 1일 ‘DMZ 평화의길’ 철원구간 개방
오늘부터 참가신청…분단 후 첫 비상주 GP 민간 개방
  • 연합
  • 승인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1.jpg

비무장지대(DMZ) 권역을 연결하는 평화·안보 체험 길인 ‘DMZ 평화의길’ 강원도 철원 구간이 다음 달부터 개방된다.

 정부는 지난달 27일 DMZ 평화의길 고성 구간을 1차로 개방한 데 이어 오는 6월1일부터 철원 구간을 민간에 개방하기로 하고 20일부터 참가자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철원 구간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시작해 DMZ 남측 철책선을 따라 차량과 도보로 화살머리고지 비상주 감시초소(GP)까지 방문하는 코스다. DMZ 내 비상주 GP가 민간에 개방되는 것은 남북 분단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화살머리고지는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유해 발굴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어 분단 후 최초로 민간에 개방되는 비상주 GP에서 유해 발굴 모습을 볼 수 있다.

 철원 구간 탐방은 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하고 주 5일 동안 1일 2회씩 이뤄지며 1회당 참가인원은 20명이다.

 정부는 방문객들의 출입과 안전, 자연환경과 생태 보존을 위해 두루미가 월동하는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는 코스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등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행정안전부 DMZ 통합정보시스템인 ‘디엠지기’(www.dmz.go.kr)와 한국관광공사 걷기 여행 홈페이지 ‘두루누비’(www.durunubi.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최종 참가자는 추첨을 통해 결정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