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당뇨병 자조모임’ 운영
상태바
인천 부평구, ‘당뇨병 자조모임’ 운영
  • 이병기 기자
  • 승인 2019.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부평구가 다음 달 13일부터 8주간 지역 내 당뇨병 환자 20명을 대상으로 ‘당뇨병 자조모임’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2019052201010008634.jpg
부평구 보건소는 자조모임을 열어 당뇨병에 대한 자가 관리능력을 향상시키고, 동일 질환을 지닌 대상자들이 건강 문제를 서로 공유하며 해결할 수 있도록 참여자 중심의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은 영양성분표시 이해, 자기 열량 계산, 식품 교환표를 활용한 식단 짜기, 자가 혈당 측정법, 조리시연, 웃음치료교실, 합병증 관리 등으로 구성됐다. 또 매주 혈당 측정과 상담, 근력운동을 실시해 당뇨병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부평구 보건소 관계자는 "당뇨병 자조모임 운영을 통해 당뇨병 관리에 어려움을 느꼈던 주민들이 올바른 관리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