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쏟아지는 도내 아파트 분양 물량
상태바
이달 쏟아지는 도내 아파트 분양 물량
상반기 연기된 단지 몰려 증가… 수도권 중 경기 1만3798가구로 가장 많아
  • 박노훈 기자
  • 승인 2019.06.04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계획됐으나 공급시기가 연기된 단지들이 몰리면서 6월 아파트 분양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수도권에서는 경기도내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지난해 6월은 전국 32개 단지, 총 2만3천157가구 중 1만5천233가구가 일반분양됐다.

반면 올해 6월은 58개 단지, 총 4만8천240가구 중 3만5천507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대비 26개 단지, 총 2만5천83가구(108% 증가), 일반분양 2만274가구(133% 증가)가 늘어날 전망이다.

전국에서 공급하는 4만8천240가구 중 2만1천909가구가 수도권에서 분양을 준비 중이며, 이 중 경기도가 1만3천798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됐다.

수도권은 30개 분양 단지 중 7개 단지(23%)가 재개발·재건축 아파트이며, 지방은 28개 단지 중 10개 단지(36%)가 재개발·재건축 아파트이다. 서울시에서 분양하는 11개 단지 중 재개발·재건축 단지가 6개(55%)로 나타났다. 다만, 경기도 택지지구에서 공급하는 아파트 비중이 높아 수도권 재개발·재건축 아파트 비중은 지방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직방 관계자는 "6월 분양 공급은 올해 초 연기된 물량들이 넘어오며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며 "다만,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5월 28일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서의 분양가 심사기준을 재검토하기로 발표한 만큼 불확실성으로 인해 6월 분양예정물량 일정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