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의 사회문제 예술로 풀어내다
상태바
양평의 사회문제 예술로 풀어내다
청년작가회, 군립미술관서 전시회
  • 안유신 기자
  • 승인 2019.06.10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에서 활동하는 신진 미술가 단체인 양평청년작가회의는 9일부터 17일까지 군립미술관에서 ‘제4회 양평청년작가회 정기전’을 개최한다.

전시 주제는 ‘양평특별시’이며 지역의 다양한 사회 문제를 작가의 시각에서 재해석하고 양평이 겪고 있는 과도한 규제가 어떤 사회적 함의를 던지는지를 관람객과 함께 고민해보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 26명은 회화 및 조각, 설치,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장르의 미술작품을 통해 작가들이 느낀 양평의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양평청년작가회는 그동안 실험적인 미술 전시로 양평 미술계에 신선한 자극이 돼왔다. 2016년 창립전인 Hello 6번 국도 532-1과 2017년 2회 정기전인 35개의 訪(방)전에서는 ‘폐호텔’을 전시 공간으로 활용해 청년작가회만의 독특한 감성을 표현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 작년에는 정기전 그라운드 제로전과 함께 양평종합운동장에서 야외 설치조각전인 ‘호모루덴스’의 그라운드전을 진행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