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억 규모 남북 교육교류기금 조성
상태바
20억 규모 남북 교육교류기금 조성
Interview-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 전승표 기자
  • 승인 2019.06.10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이 북한과 교육교류 및 교육복지 지원 등을 위해 전국에서 최초로 20억여 원 규모의 남북 교육교류 협력기금을 조성했다.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진로·직업교육 정책 개발 등을 위해 독일을 방문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현지에서 경기도교육청 공동취재단과 인터뷰를 통해 "최근 도의회에서 남북 교육교류 협력기금이 통과됐다"며 "기금 운영에 대해 통일부와 구체적인 내용을 논의한 뒤 적절한 소통 방법으로 북한과 교류 분위기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정범구 주 독일 대사는 독일 통일에 가장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은 소련 고르바초프의 기여와 일반적 국민이 갖고 있는 통일 열망, 동독에 대한 서독 정부의 끊임없는 지원과 협력 및 화해 정책 등을 꼽았다"며 "이번 독일 방문을 통해 학생들을 위한 통일 이해 교육 방안으로 적극적인 학생 교류를 생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먼저 한국 학생과 독일 베를린 학생 간의 교류를 통해 평화 통일 경험을 서로 나누는 것이 중요한 평화통일교육의 동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조성된 도교육청의 남북 교육교류 협력기금은 2015년 제정된 ‘경기도교육청 남북 교육교류 협력에 관한 조례’에 따른 것으로, 남북한 학생 간 ▶문화·예술·스포츠 교류 ▶교구·교재 지원 ▶북한 학생의 교육복지 증진 사업 등을 위한 것이다.

한편, 이 교육감은 진로·직업교육과 수업 혁신 등에 대해 경기교육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이 교육감은 "독일에서는 5학년부터(만 10세) 본격적으로 직업교육을 시작한다"며 "우리는 현실적으로 만 10세부터 직업교육을 실시하기는 어렵지만, 이미 시행 중인 중학교 자유학년제와 연계해 중학교 2∼3학년에 진로·직업교육을 집중한다면 훨씬 효율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현재 직업교육 기간이 짧은 마이스터고 정책에 변화가 필요하다"며 "중학교 2년과 고등학교 3년 및 대학과 연계한 1∼3년 등 ‘2+3+α’ 직업교육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마이스터 과정’을 만드는 것이 보다 효과적일 것"이라고 제시했다.

이 교육감은 "올해가 경기혁신교육이 시작된 지 10년이 되는 해지만 여전히 학교 형태는 획일적인 반면, 독일은 획일화된 매뉴얼이 아닌 프로젝트 수업 등을 진행하며 모든 학교가 다른 다양성이 있었다"며 "경기혁신학교도 어떻게 다양한 혁신학교를 만들지가 앞으로의 과제"라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