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붉은 수돗물’ 피해 학교 급식비 지원
상태바
인천 ‘붉은 수돗물’ 피해 학교 급식비 지원
시교육청, 서구·영종지역 학생 1인당 2000원씩… 오늘 급식 재개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06.11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은 붉은색 수돗물로 급식 제공에 차질을 빚고 있는 일부 서구와 영종지역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교급식이 정상화될 때까지 학생 1인당 급식비 2천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붉은색 수돗물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일부 학교에서 빵과 우유 등 대체 급식을 진행해 학생들의 불만이 커져 긴급 예비비를 투입하기로 했다. 또 11일부터 급식 제공 횟수와 학생 수가 많은 학교를 대상으로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지원받은 급수차 10대를 긴급 투입해 정상 급식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 학교급식 운영이 정상화되도록 예산 지원과 관련 기관 협의 등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