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식품관광 활성화 첫발 뗐다
상태바
연수구 식품관광 활성화 첫발 뗐다
‘K-FOOD스퀘어’ 건립 용역 착수 한식·문화가 융합된 플랫폼 구축 경제 활력·관광도시로 도약 목표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06.13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연수구가 한식과 문화가 결합한 융복합음식문화플랫폼 구축을 본격화한다.

구는 ‘연수구 글로벌 K-FOOD스퀘어’ 건립 기본 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에 들어간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구는 구청 영상회의실에 K-FOOD스퀘어 타당성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보고회에서는 용역사의 과업수행 일정, 후보용지 분석, 주요 과업내용 등에 대한 설명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용역사와 구 관계자 등이 참석해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이번 보고회로 구는 전시 관람, 체험교육, 판매·유통, 창업 공유, 축제·문화, 학술연구 등이 가능한 식품관광 융복합플랫폼 구축의 첫 발을 뗐다고 보고 있다. 총괄적인 과업내용은 건립 가능지역에 대한 환경분석과 관련 법규 검토, 타당성 조사, 파급효과, 거버넌스 구축계획 등이다.

용역사는 오는 10월까지 K-FOOD스퀘어 건립 기본계획안과 경제성·정책성 분석, 사업운영 계획 수립, 사례분석, 창업 프로그램 및 미래음식산업 콘텐츠 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이번 용역은 설훈구 부경대 교수를 책임연구관으로 정점석 예술감독원 등이 함께 참여한다. 중간보고회는 오는 8월로 예정돼 있다.

구는 국내 최초로 한국음식 고유의 기술력·문화·예술이 융합된 음식문화 공간을 조성함으로써 식품관광 활성화는 물론 우리 음식문화 가치 향상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