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고용공단 경기북부지사, 표준사업장 사업주 등 40여명 간담회
상태바
장애인고용공단 경기북부지사, 표준사업장 사업주 등 40여명 간담회
  • 김상현 기자
  • 승인 2019.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경기북부지사는 의정부 아일랜드캐슬에서 ‘장애인 표준사업장 사업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2019062401010008959.jpg
이번 간담회는 장애인 표준사업장과 지역 고용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기업 및 취업 지원 사업 안내와 장애인 고용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열린 간담회에는 자회사형, 일반 표준사업장 사업주, 실무 담당자 등 총 40여 명이 참여했다.

내용은 장애인 인권 존중, 청렴의무의 중요성 및 실행 방법, 장애인 채용 확대 방안, 경기북부 지역 특성에 적합한 장애인 서비스 제공 등이다.

이효성 경기북부지사장은 "간담회가 지역 사회에 도움이 되는 나눔과 상생 경영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기업의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직원의 30% 이상을 장애인으로 고용하는 자회사를 운영하면 모회사가 운영하는 것으로 간주하는 제도다. 현재 경기북부에는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3곳, 일반 표준사업장 23곳 등 총 26곳이 운영 중이다.

의정부=김상현 기자 ks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