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정치권 한목소리로 비판
상태바
北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정치권 한목소리로 비판
민주 "군사적 도발 평화 해쳐" 한국, 정부 ‘안보 무능’ 질타 정책 전환·인사 교체 등 촉구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7.26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25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반도 평화를 해치는 행위’라며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면서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정쟁으로 활용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두고 "한반도 군사 긴장을 고조시키는 대단히 위험한 행위"라며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도 정쟁 소재로 활용하려는 무책임한 시도를 중단하고 초당적 안보 협력에 나서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어떠한 이유에서도 군사적 도발은 평화의 적이며 화해 분위기에 역행한다"며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평화를 해치는 일체의 행위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 사태 등으로 현 정부의 ‘안보 무능’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총공세를 펼쳤다.

한국당은 정부여당을 향해 외교안보 정책 대전환, 외교안보 라인 전면교체, 9·19 남북 군사합의 무효화를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판문점에서 미북 회동 이후 사실상 종전선언이라고 자화자찬했지만, 얼마나 안이한 인식이었는지 명백하게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지금 안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외교안보 정책의 틀 자체를 바꾸는 수밖에 없다"며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한미일 공조를 복원하는 것은 물론 9·19 군사합의를 즉각 무효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힘들게 찾아온 한반도 평화 무드에 찬물을 끼얹는 행동으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김재두 대변인은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역사적 만남을 가진 후 북미 실무회담을 준비하는 과정 중에 일어난 일이라 더욱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북한은 도발을 멈추고 조속히 실무협상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