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의원, 업무상횡령 혐의 검찰 조사
상태바
김포시의원, 업무상횡령 혐의 검찰 조사
  • 이정택 기자
  • 승인 2019.07.3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의원이 과거 이장 재임 당시 업무상횡령을 했다는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양촌읍 구래리 주민들과 인천지검 부천지청 등에 따르면 김포시의회 A의원은 구래리 이장을 맡고 있던 2011년 11월께 마을회 관계자 B·C·D씨와 함께 마을회관 건립 목적으로 옛 양촌면 구래리 소재 한국농어촌공사 소유 토지 582㎡를 불하(국가 또는 공공단체 재산을 개인에게 매각하는 일)받았다.

농어촌공사는 마을회관을 건립하려 한다는 시측의 협조공문에 따라 같은 해 10월 불하를 결정했다. A의원 등 관계자 4명은 개인 명의로 지분을 나눠 땅을 매입한 뒤 마을회관을 짓지 않고 2015년 7월께와 2016년 4월께 매각했다. 이 과정에서 D씨는 개인 사정에 따라 E씨로 교체됐다. 해당 토지 일대는 불하 무렵에도 신도시가 개발되고 있었으며 매매 시세 차익은 총 1억여 원에 달한다고 주민들은 주장했다.

현 이장과 마을회 감사는 지난해 12월 A의원 등 3명이 업무상횡령을 했다며 검찰에 고소했다. A의원과 마을회 감사는 지난 18일 검찰에서 대질조사를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