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청, 금관가야 허황후 기념 한국-인도 공동 우표 2종 발행
상태바
우정청, 금관가야 허황후 기념 한국-인도 공동 우표 2종 발행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9.08.01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 한국과 인도의 교류에 상징적 존재인 금관가야 허황후를 기념하는 우표가<사진> 나왔다.

경인지방우정청은 허황후를 소재로 한 한국·인도 공동 우표 2종 82만 장을 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삼국유사 가락국기에는 아유타국(阿踰陀國)의 공주 수리라트나(Suriratna)가 아유타국 왕과 왕후의 꿈을 받들어 서기 48년에 배를 타고 금관가야로 건너와 김수로왕(金首露王)과 혼인해 허황후가 됐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번 우표는 2종으로 한국과 인도에서 각각 디자인했다. 한국은 허황후의 영정과 수로왕비릉도를, 인도는 허황후의 공주시절과 파사석탑을 담았다.

기념우표는 가까운 우체국이나 인터넷우체국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