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의 영웅들 ‘항일투쟁’ 승리의 역사
상태바
무명의 영웅들 ‘항일투쟁’ 승리의 역사
(영화 & 세상) 봉오동 전투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08.09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19년 3·1운동 이후 봉오동 일대에서 독립군의 무장 항쟁이 활발해진다. 일본은 신식 무기로 무장한 월강추격대를 필두로 독립군 토벌 작전을 시작하고, 독립군은 불리한 상황을 이겨내기 위해 봉오동 지형을 활용하기로 한다.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비범한 칼 솜씨의 ‘해철’(유해진 분)과 발 빠른 독립군 분대장 ‘장하’(류준열 분), 그리고 해철의 오른팔이자 날쌘 저격수 ‘병구’(조우진 분)는 빗발치는 총탄과 포위망을 뚫고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군을 유인한다. 계곡과 능선을 넘나들며 귀신 같은 움직임과 예측할 수 없는 지략을 펼치는 독립군의 활약에 일본군은 당황하고 만다.

영화 ‘봉오동 전투’는 독립군 연합부대가 일본 정규군을 상대로 첫 대규모 승리를 쟁취한 1920년 6월 봉오동 전투를 처음으로 영화화한 작품이다. 봉오동에서는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승리가 탄생했다. 만주 일대의 독립군을 소탕하기 위해 모인 일본군은 수백 명, 하지만 독립군의 병력은 이들과 맞서기에 턱없이 부족했다. 백전무패로 악명 높은 월강추격대를 필두로 남양수비대와 각종 신식 무기로 무장한 일본 정예 병력을 상대로 독립군은 자신들이 가장 잘 아는 봉오동의 지형을 활용해 필살의 작전을 세운다.

이 영화는 목숨을 담보로 봉오동 죽음의 골짜기까지 달리고 또 달려 일본군을 유인해 고립시키고 그들에게 승리를 쟁취하기까지의 과정을 숨가쁘고 박진감 넘치게 담아낸다. 능선과 계곡을 무기 삼아 매복과 공격을 반복하는 예측할 수 없는 움직임으로 일본군에 맞서는 치열한 액션이 쉴 틈 없이 이어진다. 쏟아지는 총알을 피해 험준한 골짜기를 전력 질주하는 주인공들의 피땀 흐르는 모습이 보는 관객마저 숨차게 만든다.

배우 유해진이 독립군 황해철을 연기한다. 해학적이면서도 의리가 넘치고 충성스러운 독립군 황해철은 자신의 죽음은 두려워하지 않지만 동생 같은 장하와 독립군 동료들의 목숨은 끔찍이 아끼는 인물이다. 독립군들의 큰형 노릇을 하며 분위기를 이끌고, 일본군 앞에서도 뜨거운 눈빛으로 할 말은 하고야 마는 황해철. 유해진은 제 옷을 입은 듯 완벽하게 황해철이 돼 봉오동 골짜기를 누빈다.

류준열은 독립군 분대장 이장하가 됐다. 실존 독립군 캐릭터에서 영감을 얻은 이장하는 무리를 이끄는 우두머리 늑대 같은 인물로 누구보다 뜨거운 가슴을 가졌지만 가장 냉철하게 상황을 판단하고 자신을 내던진다. 임무를 위해 흔들리지 않고 앞만 보고 달려 나가는 장하는 류준열과 만나 날카로우면서도 보듬어 주고 싶은 캐릭터로 완성됐다.

‘봉오동 전투’를 완성시킨 배우들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액션신을 더욱 빛낸 독립군, 일본군 엑스트라 배우들은 카메라 안팎에서 열과 성을 다했다. 클라이맥스에 이르는 죽음의 골짜기 장면에서는 1천200여 명의 스턴트맨과 보조 출연자가 함께 해 영화에 튼튼한 자양분이 됐다. 이 영화는 지난 7일 개봉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