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배구도 ‘올림픽 직행로’에서 이탈
상태바
한국 남자배구도 ‘올림픽 직행로’에서 이탈
세계예선 조 1위 달성 실패하면서 여자팀과 내년 대륙예선서 재도전
  • 연합
  • 승인 2019.08.12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2020년 도쿄 올림픽 세계예선에서 미국에 패해 올림픽 직행 티켓 획득에 실패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배구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세계예선 B조 2차전에서 미국에 세트스코어 0-3(20-25 21-25 16-25)으로 완패했다. 미국은 세계랭킹 2위이자 올해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준우승을 거둔 팀으로 B조 최강의 전력을 자랑한다.

▲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지난 10일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B조 네덜란드와의 1차전에서 블로킹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은 네덜란드전 2대 3 역전패, 미국전 0대 3 완패로 조 1위에만 주어지는 올림픽 직행 티켓 획득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지난 10일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B조 네덜란드와의 1차전에서 블로킹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은 네덜란드전 2대 3 역전패, 미국전 0대 3 완패로 조 1위에만 주어지는 올림픽 직행 티켓 획득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세계랭킹 24위인 한국은 미국에 한 세트도 따지 못하며 세계예선 2연패에 빠졌다. 앞서 10일 1차전에서 네덜란드(15위)에 세트스코어 2-3으로 역전패 당한 한국은 12일 벨기에(12위)와 마지막 3차전을 남겨 두고 있지만 도쿄 올림픽 티켓 싸움에서는 이미 밀려난 상태다.

세계예선에서는 각 조 1위 팀만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가져간다. 미국과 네덜란드가 2승씩 확보했기 때문에 한국이 벨기에를 격파해도 조 1위에 오를 수 없다. 이로써 여자배구에 이어 남자배구도 내년 1월 대륙예선을 통해 올림픽 본선행을 타진해야 한다.

1세트 잇단 범실로 흔들리며 초반 흐름을 미국에 내준 한국은 3-8로 밀리며 경기를 시작했다. 한국은 공격 호흡의 안정을 찾으면서 6-9로 추격했다. 그러나 미국은 2008∼2010년 V리그 현대캐피탈에서 뛰었던 매슈 앤더슨 등을 앞세워 다시 달아났다. 한국은 15-22에서 신영석이 첫 블로킹에 성공하며 추격 의지를 보였다. 곽승석의 공격으로 18-23으로 격차를 더 좁혔다. 그러나 미국에 첫 세트를 내줬다.

2세트는 4-4로 팽팽하게 시작했다. 미국은 이내 4-7로 앞서 갔다. 황택의의 서브에이스와 정지석의 공격이 이어지면서 한국은 7-8로 맹추격했다. 10-12에서는 끈질긴 수비로 이어진 긴 랠리에서 박철우가 공격 득점에 성공, 다시 1점 차가 됐다. 정지석이 터치아웃을 만들면서 12-12 동점으로 미국을 압박했다. 미국은 다시 달아났지만 한국은 18-19로 추격을 이어갔다. 하지만 미국의 잇따른 속공에 수비망이 뚫리면서 2세트도 미국에 헌납했다. 미국은 3세트에도 완벽한 플레이를 이어갔다. 15-24로 매치포인트에 몰린 한국은 상대 서브 실수로 1점 얻었지만 신영석의 서브 범실로 미국에 셧아웃 승리를 내줬다.

신영석은 블로킹 2개 포함 10득점으로 분전했고 곽승석도 8득점으로 거들었다. 미국에서는 에런 러셀이 12득점, 앤더슨이 9득점으로 한국을 압박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