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역사박물관 소장 미 해병대원 버스비어 태극기 기념우표 발행
상태바
하남역사박물관 소장 미 해병대원 버스비어 태극기 기념우표 발행
  • 이홍재 기자
  • 승인 2019.08.1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역사박물관 소장 유물인 미 해병대원 버스비어(A.W.Busbea) 기증 태극기(등록문화재 제383호)가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우표로 발행된다.

2019081501010004779.jpg
▲ 미국 해병대원 버스비어가 하남 역사박물관에 기증한 태극기로 만든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우표.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정사업본부에서 기획한 기념우표 ‘역사 속의 태극기’는 미 해병대원 버스비어 기증 태극기를 비롯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인 ‘데니 태극기’, 3·1운동 당시 승려의 의병활동을 담고 있는 ‘진관사 소장 태극기’, 광복 이후 완전한 독립국가의 염원을 담아 만든 ‘한국광복군 태극기’ 등 우리 역사에서 훌륭한 가치를 지닌 태극기 16종을 선정해 제작한 것이다.

 미국 해병대원이었던 버스비어 씨는 1950년 9월 연합군의 인천상륙작전에 참전해 서울 수복 당시 한 시민에게서 태극기를 건네받았다. 이후 한국전쟁 기간 그가 운전하던 군용트럭에 이 태극기를 걸고 전장을 누볐으며, 종전 후 고향인 아칸소주 리틀락시(하남시 자매결연 국제도시)로 돌아갈 때 가져가 보관했다. 2005년 11월 그는 맥아더공원 내에서 열린 한국전쟁기념광장 기공식 행사를 통해 자신과 평생을 함께 한 이 태극기를 하남시에 기증했다.

 기증 태극기는 세로 69.3㎝, 가로 86.3㎝ 크기로 명주천 재질의 일장기에 펜으로 밑그림을 그린 후 채색해 제작했다. 붉고 큰 원의 하단에 검정색을 덧칠해 태극문양을 완성하고 4괘를 그려 넣었는데, 현재 태극기의 모습과는 달리 감과 이가 반대로 배치돼 있다.

 문화재청은 2008년 8월 이 태극기에 대해 시민이 직접 개조했다는 점과 한국전쟁 기간 전투 현장을 누빈 민중사적·사료적 가치를 인정해 등록문화재로 지정했다.

 하남역사박물관은 우표로 발행된 미 해병대원 버스비어 기증 태극기와 수증 당시 함께 기증한 조선시대 장신구 및 쌍호흉배를 박물관 2층 상설전시실 내 특별공간을 마련해 전시 중이다. 문의:하남역사박물관 ☎031-790-7990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